iSkylover Travelog

[호주여행] 둘째날 - 브리즈번의 평화로움과 골드코스트에서의 첫날밤 

여행장소     호주 (시드니/포트스테판/브리즈번/골드코스트)
여행항공     비행기 (대한항공)
현지교통     비행기 (콴타스항공), 전용차량
포스트구분  날짜별 업로드 (배경사진위주)
여행경로 : 오전 - 브리즈번 (마운틴쿠사, 사우스뱅크) / 오후 - 골드코스트 (파라다이스 컨츄리)

 

브리즈번국제공항에서 가이드와 다른팀원과의 미팅 후 전용차량에 올라 본격적인 여행을 시작했습니다.

첫번째로 간 곳은 브리즈번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마운틴쿠사라는 곳입니다. 상쾌한 공기와 브리즈번의 멋진 풍경을 볼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두번째로 간 곳은 사우스뱅크라는 공원입니다. 호주는 공원이 많고 공원에 바베큐시설이 되있어서 고기만 가지고 와서 먹고 갈 수도 있다고 합니다. 사우스뱅크에서는 브리즈번의 시내, 네팔사원, 열대우림 등을 구경할 수 있습니다.

 

브리즈번에서 골드코스트까지는 약 1시간30분 정도가 소요되고 브리즈번 시내관광이 끝나고 골드코스트로 이동하는 중에 '파라다이스 컨츄리'라는 농장을 방문했습니다. 이곳에서는 양털깎기쇼, 양몰이쇼 등 다양한 볼거리가 있습니다. 또 이곳에서 BBQ 스테이크를 중식으로 먹었습니다. 호주의 진정한 스테이크를 맛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파라다이스 컨츄리를 방문한 후 골드코스트의 중심 서퍼스파라다이스에 위치한 COURTYARD MARRIOTT HOTEL 로 이동하여 체크인 후 짐을 간단히 풀어놓고 저녁식사를 하기위해 로비에서 가이드와 다시만났습니다. 방은 전망좋은 20층으로 배정되어 경치가 끝내줬습니다.

 

석식은 CROWNE PLAZA 26층에 위치한 포윈즈 레스토랑에서 뷔폐식으로 먹었습니다. 이 레스토랑은 바닥이 회전하는 레스토랑으로 1시간정도면 한바퀴를 돈다고 하네요. 골드코스트의 전경을 바라보며 해산물과 다양한 요리들을 맛볼 수 있는 곳이였습니다. 가이드에게 물어보니 개인적으로 오면 AUD $60 (KRW \48,000) 정도라고 하네요.

여행 둘째날 사진입니다.

 


마운틴쿠사로 이동중에 찍은 사진입니다. 브리즈번의 수상버스라고 하네요.

거리가 멋있어서 찍었습니다.

차안에서 건물도 한 컷 !!!

마운틴쿠사 입니다. 저멀리 브리즈번 시내가 보이네요.

브리즈번 시내 Close Up !!!

브리즈번 전경 입니다.

브리즈번의 지도라고 하네요.

마운틴쿠사 안내판 입니다.

다른 관광객들도 많았습니다. 사진이 너무 잘나오네요.

아름다운 자연입니다.

호주 코치 버스 입니다.

저희 팀 전용차량 입니다. 팀원이 15명이라 이버스가 나왔다고 하네요. 20명 이상이면 조금 더 큰버스가 나온다고 합니다.
뒤에 짐을 실겠끔 저렇게 끌고 다니고 필요없을때는 떼고 다닌다고 하네요.

호주는 주 (State) 마다 자동차 번호판이 다르다고 합니다.

브리즈번 시내로 진입하고 있습니다.
브리즈번은 브리즈번과 브리스베인 두발음을 모두 인정한다고 하네요.

웅장한 건물이 있어서 한 컷 찍었습니다.

여기는 사우스뱅크 공원입니다.

꽃길이 참 멋있었습니다.

브리즈번 시내가 보이네요.

앞에가시는 분이 브리즈번과 골드코스트를 맡아주신 가이드님 입니다.

네팔 사원이라고 합니다. 일일이 손으로 만들었다고 하네요.

열대우림 숲입니다.

South Bank 입니다.

브리즈번도 멋있는 도시인 것 같습니다.

유치원쯤으로 보이는 아이들이 소풍을 나왔나봅니다.

길이 참 깨끗하고 좋습니다.

공원내에 바베큐 시설입니다. 호주는 공원에 저렇게 바베큐 시설이 되어있다고 하네요.

아이들이 정말 귀엽습니다. 이쪽을 쳐다보네요.

달리기 시합을 하는 것 같습니다.

갑자기 이쪽을 쳐다보더니...

갑자기 우르르 몰려와서 하이파이브를 하고 갑니다. 저도 이사진 찍고 하이파이브를 한동안 해줬다는...
아이들이 정말 밝고 좋습니다. ^^

한가로운 모습입니다.

사우스뱅크 안내판 입니다.

꽃길을 따라 걷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비둘기처럼 이녀석도 사람이 다가와도 별로 도망가지도 않네요.

아름다운 꽃길입니다.

아이들이 귀여워서 한번 찍었습니다. 뒤에 계신 할아버지가 흐믓한 미소를 짓고 계시네요.

브리즈번에서 골드코스트로 이동하는 길에 파라다이스 컨츄리 농장에 들렀습니다.
서울랜드의 코끼리차처럼 저런 버스를 타고 들어갑니다.

3칸으로 되어있는 차량입니다. 아시아사람이 정말 많았습니다.

Paradise Country 입니다.

양털깎기 쇼 입니다. 저 외국인분이 장난을 잘치시더군요.

양들이 각자 자기자리에 서있습니다.

양털깎기 시범입니다.

4명의 양털깎기 체험자들에게 양털깎기 시범을 보인 저 직원분이 선물(?)을 주었습니다. ;;;

마차를 전시해놓았습니다.

점심을 먹은 후 또 다른 쇼를 보기위해 모여들고 있습니다.

구름한점없이 맑은 날씨입니다. 겨울인데도 낮기온이 26도 였습니다.

호주 전통차를 만드는 법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여기에서 호주 전통빵과 차를 시식했습니다.

양몰이쇼를 하고 있습니다.

자기일은 항상 즐겁게 하는 호주인들 입니다.

모든 쇼가 끝나고 사람들이 돌아오고 있습니다.

파라다이스 컨츄리를 떠나며 한 컷 !!!

골드코스트의 중심부 서퍼스 파라다이스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이름그대로 서퍼들의 천국이라고 해서 서퍼스 파라다이스라고 하네요.

제가 묵을 코트야드 메리어트 호텔 (COURTYARD MARRIOTT HOTEL) 로비 입니다. 등급은 4성급 호텔입니다.

제방 20층 베란다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제방 20층 베란다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정말 멋진 곳입니다.

제방 20층 베란다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마침 골드코스트 쪽에 산불이 났다고 하네요. 그런데도 여기 사람들은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다는군요.

제방 20층 베란다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제방 20층 베란다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시내 중심가에 위치해서 돌아다니기에 제격입니다.

제방 20층 베란다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제방 20층 베란다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COURTYARD MARRIOTT HOTEL 2003호 제방입니다.

COURTYARD MARRIOTT HOTEL 2003호 제방입니다.

COURTYARD MARRIOTT HOTEL 2003호 제방입니다.

저녁식사 후 물을 사기위해 지하에 있는 마트에 가봤습니다.
호주는 수도물을 마셔도 아무문제가 없다는군요. 하지만 적응이 되지않아 마트로 향했습니다.

호주 고구마는 정말 크답니다.

호텔앞에 위치한 중국집 입니다.

마침 매주 금요일마다 장이 열린다고 해서 가봤습니다. 사람이 정말 많았습니다.

호주 맥도날드 입니다.

시내에서 찍은 호텔 사진입니다.

장에 사람이 엄청 많네요.

서퍼스 파라다이스 시내입니다.
 

 
[iSkylover & Travel] 2007년 여름 호주여행 / Australia, August 200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하단 [공유하기] 버튼을 통해 친구들과 공유해보세요~! :)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iSkylover Travelog - iSkylover

A Place with Travel & Air Stories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