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kylover Travelog

[호주여행] 넷째날 - 시드니의 아름다움과 블루마운틴의 상쾌한 공기

여행장소     호주 (시드니/포트스테판/브리즈번/골드코스트)
여행항공     비행기 (대한항공)
현지교통     비행기 (콴타스항공), 전용차량
포스트구분  날짜별 업로드 (배경사진위주)

이용항공편 : 콴타스항공 QF509편
항공스케줄 : 브리즈번 08시05분 출발 → 시드니 09시35분 도착 (기종 : Boeing 737-400 / 비행시간 : 1시간 30분)
여행경로 : 오전 - 브리즈번 → 시드니 (블루마운틴)
              오후 - 시드니 시내관광 (시드니타워, 달링하버, 시드니 야생동물원, 시드니 수족관)

 

 

여행 4일째 아침입니다. 일요일 아침 일찍일어나 우리팀 모두 시드니행 비행기를 타기위해 서둘러 골드코스트를 출발했습니다. 골드코스트의 해변을 뒤로하고 약 1시간10분을 달려 브리즈번공항 국내선 청사에 도착했습니다. 아침이른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엄청많았습니다. 콴타스항공 탑승권을 받고보니 게이트 숫자가 적혀져있지 않았는데 호주는 원래 탑승권에 게이트 번호가 적히지 않는다고 하네요. 브리즈번과 골드코스트에서 수고해주신 가이드님과 작별하고 시드니행 콴타스항공에 몸을 실었습니다.

 

이번 비행기 기종은 Boeing 737-400 기종으로 약 150석 규모에 일반석 좌석배열 3-3 입니다. 비행기에서 아침으로 에그버거 (고기대신 계란후라이가 들어있습니다.) 를 먹고나니 어느새 시드니에 도착했습니다. 보딩브릿지를 지나 나오니 시드니 가이드님께서 팻말을 들고 나와계셨습니다. 가이드님과 미팅을 한 후 전용차량을 타고 시드니 첫번째 여행지인 블루마운틴으로 향했습니다.

 

시드니에서 블루마운틴까지는 서쪽으로 약 1시간30분이 걸렸습니다. 가는길에 EVERTON이라는 한식뷔페 레스토랑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블루마운틴 에코포인트에 오르니 가슴까지 시원해지는 공기와 멋있는 경치가 정말 끝내줬습니다. 에코포인트에서 세자매봉과 경치사진을 찍은 뒤 궤도열차를 타러갔습니다. 원래 탄광열차가 다니던 레일에 이제는 관광목적으로 궤도열차가 다니게 되었다고 하네요. 궤도열차를 탔는데 급경사 (거의 서서가는것 같습니다.) 로 하강해서 처음엔 놀랐습니다. 그러나 속도가 그다지 빠르지않아서 남녀노소 누구나 탈 수 있습니다. 궤도열차를 타고 내려간뒤 올라올때는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왔습니다. 케이블카 안에서 보는 블루마운틴의 경치는 정말 멋졌습니다.

 

블루마운틴을 출발해서 다시 시드니로 향했습니다. 시드니에 도착해서 제일 먼저 간 곳이 시드니 중심가에 위치한 시드니타워 입니다. 시드니타워는 비행기탈 때 보안수속을 하는 것 처럼 모든 짐을 내려놓고 X-ray를 통과해야만 들어갈 수 있습니다. 테러위험때문에 얼마전부터 보안검색을 한다고 하네요. 시드니타워에 올라 시드니를 둘러보니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360도로 사진을 찍고 시드니타워를 내려와 달링하버에 있는 시드니 야생동물원과 시드니 수족관으로 향했습니다.

달링하버는 시드니에 가면 한번 꼭 들러보고 싶었던 곳인데 직접 가보니 정말 멋진 곳이였습니다. 시드니 야생동물원에서 호주의 곤충과 파충류, 여러 동물과 호주를 대표하는 캥거루와 코알라를 봤습니다. 호주에서 깨어있는 코알라를 보는건 Lucky 하다고 하는데 마침 깨어있는 코알라를 보게됐습니다. 나무에 매달려 자는 코알라의 모습이 정말 귀여웠고 캥거루의 점프실력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시드니 야생동물원을 나와 근처에 있는 시드니 수족관을 갔습니다. 시드니 수족관은 기네스북에 오른 수족관이라고 하는데 과연 기네스북에 오를만한 곳이였습니다. 천장위로 상어가 지나다니고 길옆으로도 상어와 바다동물들이 지나가는 모습이 제가 꼭 바다속에 사는 것 같은 착각을 느꼈습니다.

 

시드니에서의 첫번째날 일정이 끝나고 스타시티 카지노 (Star City Casino) 로 저녁뷔폐식사를 하러 갔습니다. 70여가지의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고 식사 후에 카지노도 할 수 있는 시드니 최대 카지노라는 명성을 느낄 수 있는 곳이였습니다. 넓은 장소임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무척 많았습니다.

 

저녁식사 후 시드니에서 묵을 숙소인 NOVOTEL BRIGHTON BEACH HOTEL 로 향했습니다. 공항에서 5분거리이고 시드니 시내에서 20분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호텔입니다. 근처에는 Pup과 마트가 있어서 간단하게 산책도 할 수 있습니다. 아침일찍부터 바쁜일정으로 피곤해서 호주 TV를 잠시보다 잠이 들었습니다.

여행 넷째날 사진입니다.

 


콴타스항공 Boeing 737-400 기종 (약 150석 규모) 입니다.
대형기종만 타다 오랜만에 이 기종을 타니 답답한 감이 있네요.

옆에 콴타스항공 Boeing 737-800 기종이 있네요.

Push Back 중 입니다.

외국항공사를 타면 한국 항공사의 승무원이 최고라는 걸 느낄 수 있습니다.

이륙을 위해 Taxi Way (유도로) 를 따라 이동하고 있습니다.
제가 탄 비행기는 택싱속도가 굉장히 빨랐습니다.

앞서 착륙한 Emirates 항공이 활주로를 벗어나기도 전에 제가 탄 Qantas 가 바로 활주로로 진입하네요.
기장님이 굉장히 급하신 것 같습니다. ^^;;;

호주의 저가항공사 중 하나인 Virgin Blue 입니다.

이륙을 위해 달리고 있습니다.

이륙진 후 한 컷 !!! 브리즈번을 뒤로하고 시드니로 향합니다.

8월 10일에 저곳을 따라 착륙했던 기억이 나네요. ^^

브리즈번을 턴해서 시드니로 향합니다.

브리즈번이여 Good Bye ~ ^^

브리즈번을 벗어나니 산이 계속됩니다.
곧 구름을 뚫고 올라가겠네요.

구름을 통과할때 약간의 흔들림이 있었습니다.

Seat Belt Sign 이 꺼졌습니다.

원래 비행기 탑승하면 Safety Information Card 를 기념품으로 가져오는데
Qantas Safety Information 은 사진으로만 찍어왔습니다.

아침으로 제공된 에그버거 입니다. 물과 요플레, 말린과일이 같이 나오고 후식으로는 커피를 선택했습니다.

Qantas 항공 탑승권 입니다. Gate가 나오지 않는 것이 특징이고
탑승시 기계에 넣으면 우리나라처럼 잘려져 나오는 것이 아니라 탑승권 통째로 다시 돌려준다는 점이 특징입니다.
여행사측에서 잘못예약해서 MSTR로 나온게 자꾸 눈에 거슬리네요. 다음부터는 MR로 해주시길... ^^;;;

아침식사를 하고나니 어느새 하강중입니다.

시드니에 들어서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바다도 보이네요.

Close Up !!!

시드니국제공항을 향해 턴하고 있습니다. 날개에 Flap 도 천천히 전개되고 있네요. 활주로 정렬 !!!

바다가 정말 멋있습니다.

우리나라 두항공사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와 다르게 거의 모든 외국항공사들은 착륙시 항상
활주로에 강하게 닿는 Firm Landing 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항공사들은 날씨가 좋다면 활주로에 사뿐히 닿는 Soft Landing 을 하는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외국항공사들이 Firm Landing 을 선호하는 이유는 착륙시 미끄러지지 않고 안전하게 착륙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시드니의 Brighton-Le-Sand 해변이 보이네요.

바다색깔이 정말 아름답습니다.

Approach Minimum !!!
저멀리 제가 묵을 호텔이 보이네요.

Touch Down !!! 날개에 Flap 과 Spoiler 모두 전개되었습니다. 엔진 역추진 중 입니다.

Nice Landing !!! Qantas 항공의 두 비행기가 보이네요.

제가 묵을 노보텔 브라이튼 비치 호텔 Close Up 했습니다. 건물이 특이하게 생겨서 금방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서울에서 출발하기 전에 사진을 보고 왔기 때문에 바로 눈에 띄네요.

각국의 여러 항공사들이 모여있네요.

시드니에서 09시10분에 출발하는 아시아나항공 Boeing 777-200 기종도 마침 이륙하러 가는군요.
저비행기가 아시아나항공의 신도장기 입니다.

시드니국제공항 청사가 보이네요.

콴타스항공과 영국 브리티시항공이 주기되어 있네요.

시드니국제공항 국내선청사에 들어서니 콴타스항공이 주기되어있네요.
김포공항에 대한항공이 많이 주기되어있는것과 비슷하군요.

Sydney Kingsford Smith International Airport
위에 명칭이 정식 명칭 (시드니 킹스포드스미스 국제공항) 입니다.
호주는 자국민을 위한 시설을 더 잘해놓는다고 하네요.
그래서 그런지 국제선청사보다도 국내선 청사가 시설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

수하물도 모두 찾고 한 컷 !!!

호주에 와서 처음 발견한 자동판매기 입니다.

호주에는 자동판매기가 거의 없는데 공항에서 발견하네요.

시드니국제공항에서 가이드님과 미팅 후 블루마운틴으로 이동합니다.

블루마운틴 에코 포인트 입니다.

가슴까지 상쾌한 공기와 경치가 멋있는 곳 입니다.

블루마운틴 세자매봉 입니다.

제가 간 날은 날씨가 좋아서 멀리까지 볼 수 있었습니다.

블루마운틴은 말그대로 산이 파랗게 보인다고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하네요.
저멀리 산이 파랗게 보이시나요? ^^

블루마운틴 입니다.

블루마운틴 입니다. 봐도봐도 멋있는 곳 입니다.

블루마운틴 입니다.

블루마운틴 입니다.

블루마운틴 입니다.

블루마운틴 입니다.

관람객이 많이있어서 사진찍는데 힘들었습니다.

블루마운틴 입니다.

블루마운틴 익스플로러 버스 (Blue Mountains Explorer Bus) 입니다.
우리나라의 굴절버스와 비슷하게 생겼네요.

블루마운틴 궤도열차 입니다.
탄광열차 레일을 개조해 관광목적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하네요.

블루마운틴 궤도열차 입니다.
여기는 타는곳이라 경사가 그나마 덜한데 출발하면 경사가 거의 서있는것과 같답니다.

궤도열차를 타고 한 컷 !!!

궤도열차가 출발했습니다. 경사가 장난이 아닙니다.

엄청난 경사에 소리치는 사람들 ^^

경사를 느껴보세요 ~

궤도열차에서 내려서 한 컷 !!!
저 위에 경사가 보이십니까?

블루마운틴 케이블카를 타기위해 이동중입니다.

옛날에 탄광열차가 다녔다는 것을 알려주는군요.

간단한 비디오로 옛날에 어떻게 사용됐는지 보여주고 있습니다.

호주에 많은 유칼립투스 나무입니다. 저렇게 혼자 껍질을 벗는다고 하네요. ^^

케이블카가 오고 있습니다.
여기 블루마운틴 케이블카는 한번에 70~80명 정도가 탈 수 있습니다.

케이블카를 타고 한 컷 !!!

케이블카 안에서 찍은 블루마운틴 입니다.

케이블카 안에서 찍은 블루마운틴 입니다.

케이블카 안에서 찍은 블루마운틴 입니다.

블루마운틴에서 시드니로 귀환하는 중에 낯익은 간판이 보여서 찍었습니다.
호주에서는 현대를 현다이라고 부른다고 하네요.
호주는 보시다시피 우리나라와 차다니는 곳이 반대입니다. ^^

시드니 시내중심가 입니다.
뉴욕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제가 갈 시드니타워 입니다.
시내 중심가에 우뚝 솟아 있습니다.

시드니 시내가 굉장히 맘에 들었습니다.

시드니타워에서 찍은 시드니 입니다.

시드니타워에서 찍은 시드니 입니다.
왼쪽에 하버브릿지와 오른쪽으로 오페라하우스가 살짝 보이네요.

시드니타워에서 찍은 시드니 입니다.

시드니타워에서 찍은 시드니 입니다.

시드니타워에서 찍은 시드니 입니다.

시드니타워에서 찍은 시드니 입니다.

시드니타워에서 찍은 시드니 입니다.

시드니타워에서 찍은 시드니 입니다.
영국의 하이드파크를 그대로 축소해서 만든 공원이라고 합니다.

시드니타워를 나와 달링하버로 이동하기위해 버스로 향합니다.

버스에서 찍은 시드니 시내입니다.

 

제가 가장 와보고 싶었던 달링하버 입니다.

밤이되면 야경이 멋있다고 하네요.

시드니 달링하버 입니다.

시드니 달링하버 입니다.

시드니 달링하버에 위치해있는 시드니 야생동물원 입니다.

시드니 야생동물원 입니다.

시드니 야생동물원 입니다.
새끼 캥거루 입니다. 귀엽네요. ^^

시드니 야생동물원 입니다.
저 새가 굉장히 사납다고 하네요.

시드니 야생동물원 입니다.
코알라 입니다. 호주에서 코알라가 깨어있는 것을 보면 Lucky 하다고 하는데 깨어있는 코알라를 볼 수 있었습니다.
오른쪽에 있는 코알라 자는 폼이 재밌네요. ^^

시드니 달링하버 입니다.

시드니 수족관으로 이동하면서 찍은 달링하버 입니다.

시드니 달링하버 입니다.

시드니 모노레일이 지나고 있네요.

시드니 달링하버 입니다.

시드니 수족관 입구입니다.

세상 편해보이는 물개들

상어알 입니다.

시드니 수족관 입니다.

시드니 수족관 입니다.
상어들을 아주 가까이서 볼 수 있습니다.

시드니 수족관 입니다.

시드니 수족관 입니다.
이곳 상어들은 사육사들이 주는 먹이에 익숙해져서 다른 고기들은 안잡아먹는다고 합니다.

시드니 수족관 입니다.

시드니 수족관 입니다.

시드니 수족관 입니다.

시드니 수족관 입니다.

시드니 수족관 입니다.
뒤에 배경은 그림인데 진짜같지 않나요? ^^

시드니 수족관을 나오니 어느새 밤이 되었습니다.
달링하버의 밤입니다.

시드니 달링하버의 야경

시드니 달링하버 멋진 곳 입니다. ^^
 
 
 
[iSkylover & Travel] 2007년 여름 호주여행 / Australia, August 200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하단 [공유하기] 버튼을 통해 친구들과 공유해보세요~! :)
 
  • BlogIcon 지피남 2010.08.28 14:39 신고

    악 달링하버 저기 야경 멋있어요

    전 저기가 친척이 사는 곳과 멀지 않아서 걸어서 20분만에 갔는데 야경이 상당히 운치있고 좋습니다.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저는 시드니에서 블루마운틴을 열차를 타고 갔었는데 4시간정도 달려서 갔습니다.

    열차를 타고 가다보면 말 농장이 있는데 정말 엄~~청 나게 큽니다 ㅎㅎ;;

    우리나라 여의도 공원 x2배? 정도 넓이가 다 말농장이더군요 ㅎㅎ

    궤도 열차는 안타봤네요 ㅎㅎ

    1. BlogIcon iSkylover 2010.08.29 09:25 신고

      네~ 개인적으로 시드니에서는 제일 좋아하는 곳이 달링하버입니다. ㅎㅎ
      호주 농장은 정말 끝이안보이더군요~
      블루마운틴의 가슴속까지 상쾌한 공기를 마시고 싶네요~ :)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iSkylover Travelog - iSkylover

A Place with Travel & Air Stories

최근에 게시된 글